제목
[환경일보] 2012.09.14 기상재해 리스크, 날씨보험으로 대응해야
파일첨부

기상재해 리스크, 날씨보험으로 대응해야


고객니즈 반영한 상품 개발 필요

지수형 보험이 우리나라 실정에 맞아



[환경일보] 김진호 기자 = 기상재해가 전 세계의 산업과 경제, 환경에 큰 타격을 주면서 날씨보험이 기후변화의 리스크를 줄이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개최된 세미나에서는 날씨보험 산업이 활성화되려면 

날씨 리스크에 인식 증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으며 지수형 날씨보험이 우리나라의 여건에 적합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기상청은 최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상과 보험 분야의 협력과 융합을 기반으로 국내 날씨 보험 시장 확대와 기상·기후 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날씨보험 활성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xl800003

▲기상연구소 김백조 정책연구과장은 날씨·기후변화의 영향과 산업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사진=김진호 기자>


주제 발표에 나선 국립기상연구소 김백조 정책연구과장은 날씨보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는 지구 온난화로 야기된 기후 피해는 증대하고 발생 빈도도 높아지고 있다. 일례로 미국은 25년 만에 최악의 가뭄을 겪었고 

필리핀에서는 태풍으로 3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라며 이러한 기상재해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날씨보험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날씨보험이란 기상재해로 발생한 피해나 손실을 보상해주는 보험으로 자연재해보험과 날씨보험, 풍수해보험으로 구성된다. 작년 우리나라에서 지급된 기상관련 재해 피해액 7942억원 중 날씨보험금은 478억원으로 6%이다.

 

리스크에 대한 인식부족이 문제

 

김 과장은 기상청은 날씨보험제도를 추진하기 위해 작년부터 금융위원회와 실무 T/F팀을 구성했고 날씨경영 인증제도(W마크)를 도입·시행하고 있다"며 "향후 추진 과제는 우리나라의 날씨 변동성과 시장성 등의 특성을 고려한

  한국형 날씨보험지수개발, ‘손해사정 기준설정, ‘기상재해의 피해를 추정하는 모델개발이라고 전했다.

 

xl800031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날씨, 기후변화의 영향 외에도 날씨보험 시장 확대를 위한 기반 연구 발표가

있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기상청, 보험연구원, 금융위원회, 학계, 기상 및 보험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발표와 토론이 있었다.

 

한편 지수형 날씨보험이 우리나라에 더 적합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보험연구원 조재린 연구위원은 손실을 입히는 요소는 여러 가지가 있기 때문에 날씨로 인한 손해사정을 파악하는 것은 어렵다. 따라서 손실을 보험금으로 

지급하는 전통적인 날씨보험보다는 날씨 요소의 변동을 지수화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지수형 날씨보험이 더 적합하다고 전했다. 실제 지수형 날씨보험은 날씨지수(기온, 강우량, 강설량 등)가 특정 범위를 벗어나면 보험금을 

지급하는 상품으로 손해사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다.

 

xl800005
▲보험연구원 조재린 연구위원은 ‘날씨보험 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조 연구위원은 “1904년 이후로 축적된 기상관측자료와 548개의 기상 관측소가 있는 우리나라는 지수형 날씨보험을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국내의 다수 손해보험업자가 지수형 날씨보험을 활성화하고 있다라며 날씨보험의 성장가능성을 설명했다.

 

태양광, 풍력 등에서 높은 수요

 

기업이 날씨 리스크에 대한 인식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에코브레인 이영미 대표기상청과 기업, 공사 등의 165개 기관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66%는 날씨보험을 잘 모르고 53%는 

그 피해가 크지 않다고 답했다라며 날씨보험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날씨 리스크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야 한다고 전했다. 실제 응답자의 50%는 기상변화가 산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지만 날씨보험과 날씨 리스크에 

대한 인식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대표는 설문조사 결과 날씨보험이 가장 필요한 분야는 제조·유통분야에서는 운송 및 제조업, 에너지 분야에서는 풍력발전과 태양광, 관광분야에서는 해양·레저와 야외축제·행사로 나타났다라며 고객 니즈를 반영한 

날씨보험 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날씨보험이 활성화되려면 날씨 리스크에 대한 인지도향상, 날씨 리스크를 산정하는 기준, 제도 보완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jhocean@hkbs.co.kr


환경일보, http://www.hkbs.co.kr/?m=bbs&bid=envplus1&uid=239897

이전글 [뉴시스] 2013. 03. 13 전력거래소, 풍력·태양광 출력 예측 시스템 개발
다음글 [특허 제 10-1035398] 2011. 11 특정지점 기상예측 기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실시간 예측방법 및 그 시스템